화순 코로나19 1번 확진자 밀접접촉자 ‘음성’

10명 중 9명 ‘음성’...1명 타지역 거주

신문화뉴스 | 입력 : 2020/03/18 [13:02]

 코로나19 화순 1번 확진자 A씨(63)의 밀접 접촉자 10명 중 9명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명은 18일 오전 중으로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 접촉자의 거주지는 화순이 아닌 다른 지역이다.

 
화순군은 지난 17일 오전 A씨의 확진 판정 통보를 받은 즉시 확인된 접촉자를 자가격리하고 A씨가 방문한 의원과 약국을 방역, 임시 폐쇄 조치를 했다.

 
군은 전라남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CCTV 등을 통해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했고, 18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확인한 A씨의 밀접 접촉자는 모두 10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자가격리를 유지하던 중 목잠김 증상을 보이면서 지난 12일 오전 화순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2시 22분경 평소 앓고 있던 알레르기 비염 치료를 위해 화순읍 소재 의원을 방문했고 오후 2시 31분경 약국에서 처방 약을 구매한 후 귀가했다. 걸어서 집과 의원, 약국을 오갔다. 


A씨는 의원과 약국에서 10명을 접촉했다. 이 중 5명은 화순에 거주하고, 나머지 5명의 거주지는 다른 지역으로 확인돼 관할 지자체에 접촉자를 통보·협의해 검사 등 후속 조치했다. 

 
군은 17일 오전 A씨가 거주하는 아파트, A씨가 12일 방문한 의원과 약국 일대를 긴급 방역 소독하고 임시 폐쇄 조치했었다. 

 
군은 화순전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이송돼 입원 치료 중인 A씨의 카드사용 내역 조회, CCTV 등을 통해 역학조사를 계속 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