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대 총선 나주·화순, '3선 도전한 신정훈' 당선!

신문화뉴스 | 기사입력 2024/04/11 [22:30]

제22대 총선 나주·화순, '3선 도전한 신정훈' 당선!

신문화뉴스 | 입력 : 2024/04/11 [22:30]

 

@제22대 총선 나주.화순 신정훈 당선자 

 

제22대 총선 나주·화순 선거에 당선된 신정훈 당선인은 11일 “저에게 한 번 더 일할 기회를 주신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신 당선인은 “주민 여러분이 독재와 폭정을 중단시키고 나라와 국민을 살리고 나주와 화순 발전의 길을 여신 진정한 주인공이다”며 “지지해 주신 수많은 시군민들과 선거대책위원회, 아무 대가 없이 윤석열 심판과 화순 나주 발전을 위해 밤낮없이 거리를 누벼 주셨던 자원봉사자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신정훈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경쟁했던 김종운 안주용 후보에게도 감사와 함께 진정한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며 “선거 기간 우리 화순과 나주의 발전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했던 그 열정과 에너지를 모두 모아 전진과 도약의 길로 함께 달려가자”고 제안했다.

 

그는 “여러분의 격려와 응원, 충고와 질책 절대 잊지 않겠다. 증오와 정쟁은 버리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살리겠다. 나주·화순의 아들, 신정훈이 앞장서서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신 당선인은 “호남경제와 지방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방을 살리겠다”며 “서울에 갈 필요가 없는 나라, 지방에도 희망이 있는 나라, 무엇보다 우리 농민들이 흘린 땀방울이 제대로 대접받는 공평한 대동 세상을 만드는데 이 한 몸 온전히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신정훈 당선인은 선거 기간 내놓은 공약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나주와 화순이 중심이 되는 영산강 유역 초광역 지방정부, 농촌소멸과 지역 소멸 걱정이 없는, 초광역 지방정부의 토대를 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주에는 광주·전남 에너지 신산업 클러스터를, 화순에는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해서 우리 화순 나주가 광주·전남의 미래를 책임지는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신정훈 당선인은 “다시 신정훈을 일꾼으로 선택하신 사랑하는 나주시민 화순군민 여러분, 정말 감사드린다”고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신문화뉴스 

@신문화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