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10만원씩 '177만명' 지원

1인당 지원금 1만 원 인상...자동 재충전 제도 시행

신문화뉴스 | 입력 : 2021/01/19 [08:37]

  

 

 

화순군이 2021년부터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지원금을 1인당 10만 원으로인상하고, 이용자 편의를 위해 자동 재충전 제도를 시행한다.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은 경제 사정으로 문화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6세 이상(2015. 12. 31. 이전 출생자)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문화예술, 국내 여행,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카드다.

 

자동 재충전은 수급 자격을 계속 유지한 경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보유한 카드에 지원금이 충전되는 제도다. 오는 28~29일 충전 완료 문자가 대상자에게 순차적으로 발송될 예정이다.

 

다만, ▴카드 유효기간이 2021년 이전인 자 ▴2020년 전액 미사용자▴복지 시설 발급자등은 자동으로 재충전되지 않는다.

 

자동으로 재충전되지 않은 대상자, 분실에 의한 재발급 대상자, 신규 발급자는 2월 1일부터 가까운 읍·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 모바일 앱, ARS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자는 카드 발급일로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문화예술·여행·체육활동과 관련한 가맹점에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올해 사용하지 않은 카드 잔액은 자동으로 소멸하므로 기한 안에 모두 사용해야 한다. 

 

화순군 관계자는 “문화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문화 소외계층이 다양한 문화 활동을 누릴 수 있도록 문화누리카드 발급과 이용 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